안철수 “국민의당 ‘비례 1당’ 되면 누구도 과반 못 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0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장 정당, 꼼수 정당 용인 안돼” 지지 호소
“지역구는 선호 후보, 비례는 국민의당”
“4년 전에도 악담 많았지만 국민이 심판”
모자 고쳐 쓰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5일 오후 전북 임실군에서 국도 17호선을 따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국난극복’,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을 주제로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달리기로 이동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자 고쳐 쓰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5일 오후 전북 임실군에서 국도 17호선을 따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국난극복’,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을 주제로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달리기로 이동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둔 8일 “거대 양당이 서로 이념에 사로잡혀서 전혀 양보하지도 않고, 서로 싸우기만 하는 것을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한 발짝도 미래로 갈 수가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우리나라 정치를 가장 하급으로 만든 핵심적인 것이 양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역구는 선호하는 후보를 찍으시고, 비례대표만큼은 꼭 국민의당을 선택하는 교차 투표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선거에만 후보를 냈다.

안 대표는 “비례대표 선거에서 국민의당을 1당으로 만들어주면, 그리고 정당 지지율 20% 정도를 주면 어느 한 당도 50% 과반이 넘지 못하는 상태가 되고 국민 눈치를 보게 된다”며 “정치가 아무리 망가져도 위장 정당, 꼼수 정당까지 용인해서야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20대 국회가 역대 최악이라고 이야기하는데 다시 똑같은 구성이 된다면 다음 국회는 더 망가진 국회가 되고, 나라를 더 망가뜨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좀처럼 오르지 않는 국민의당 지지율에 대해 “4년 전에도 선거 바로 전날까지도 악담을 퍼붓는 분들이 굉장히 많았지만 결국은 국민이 심판관 노릇을 하셨다”며 “저희는 열심히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면 결과는 하늘이 주신다. 즉 국민의 마음이 모아질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1일부터 400㎞ 국토 종주에 나선 안 대표는 “직접 국민들 삶의 현장으로 들어가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그분들의 생각을 대변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종주에 나선 이유를 설명한 뒤 “정치인에게 체력과 정신력은 필수적인 덕목인데, 마라톤만큼 이를 제대로 증명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충남 금산군에서 출발해 대전 동구 남대전IC까지 31㎞가량을 달릴 예정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