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코로나 사망자 9·11테러 희생자 넘어서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08: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흑인 사망 비율 높아
 
미국 의료진이 6일 뉴욕 브루클린의 임시 시체안치소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 미국 의료진이 6일 뉴욕 브루클린의 임시 시체안치소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만 2000명을 넘었고, 환자는 38만명대에 이르렀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7일 오후(미 동부시간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 2021명, 환자는 38만 325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그다음으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스페인(14만 511명), 이탈리아(13만 5586명), 프랑스(11만 43명) 등 세 나라 환자를 모두 합쳐놓은 규모다.

또한 미국의 사망자는 이탈리아(1만 7127명), 스페인(1만 3897명)에 이어 세계 세 번째로 많다.

코로나19 최대 확산 지역인 뉴욕주에서는 하루 사망자(6일 기준)가 731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누적 사망자는 5489명으로 늘었다.

뉴욕시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3202명으로, 2001년 9·11 테러 당시 희생자 숫자인 2977명을 넘어섰다.

한편 미국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사망자 가운데 흑인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FP통신은 8일 전체 코로나 사망자가 가운데 국가 전체의 인종 비율은 없지만 미국 시카고에서는 사망자의 68%가 흑인이라고 보도했다. 흑인은 시카고 인구의 30%밖에 되지 않는다.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6일(현지시간) 코로나 관련 설명회서 “높은 비율의 흑인 사망자는 노스캐롤라이나, 루이지애나, 미시간, 위스콘신, 수도 워싱턴 D.C에서도 공통으로 발견되는 현상”이라고 밝혔다.

조지 벤저민 박사도 “흑인들은 버스 기사로 또는 슈퍼마켓 계산원으로 일하거나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해 대중과 접촉하는 빈도가 높다”고 지적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