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이동제한에 가정폭력 급증… BBC앵커 손등 위 ‘신고 전화번호’ 노출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8: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토리아 더비셔 앵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빅토리아 더비셔 앵커

영국 BBC방송 유명 앵커가 손등에 가정폭력 신고 전화번호를 적은 채 뉴스를 진행해 화제가 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각 가정에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뒤 가정폭력 사건이 급증하자 피해여성들이 도움을 청할 수 있는 ‘핫라인’이 있음을 알려 주기 위한 행동이었다.

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뉴스를 진행하던 앵커 빅토리아 더비셔의 왼손 손등을 카메라가 포착했다. 손등에는‘0808’로 시작하는 영국 가정폭력 상담기관 ‘레퓨지’의 전화번호가 적혀 있었다. 더비셔는 뉴스를 마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일주일간 가정폭력기관 신고전화가 25% 늘었고, 홈페이지 접속은 150% 급증했다고 한다”면서 “신고전화는 하루 24시간 일주일 내내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4-08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