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0경기 이상 줄인 27라운드 유력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0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규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체제 “상황 호전 안 되면 22라운드 될 수도”
축구경기장. 축구장.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축구경기장. 축구장.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코로나19로 한 달 넘게 개막이 미뤄지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가 현행 38라운드에서 10경기 이상 줄여 1부리그 기준 ‘27라운드’ 체제로 올 시즌을 단축하는 방안을 유력 검토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7일 “1부 기준으로 32라운드나 33라운드 가능성을 아예 배제하지는 않고 있으나 예비일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27라운드로 리그를 치르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K리그 1·2 구단 사장·단장들이 모인 지난달 말 대표자 회의에서 1부 기준으로 12개 팀이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스플릿 라운드)을 더 치르는 현행 38라운드는 지킬 수 없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또 ▲스플릿 라운드 없는 33라운드 ▲정규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정규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등 다양한 대안이 논의됐다.

관계자는 “극단적으로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스플릿 없는) 22라운드까지 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얼마나 경기를 치러야 ‘한 시즌’이 성립하는지에 대한 결정도 필요한데, 일단 각 팀이 홈·원정 한 번씩은 돌아가며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게 중론”이라고 했다. 10개 팀으로 이뤄진 2부리그는 정규리그 기준 현행 36라운드에서 팀들이 3차례씩 맞붙는 27라운드로 축소하는 방안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 관계자는 “예비일을 얼마나 두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27라운드로 간다면 5월에는 개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22라운드라면 약간 더 여유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무관중 개막’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4-0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