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채용”…코로나에도 다시 열린 대기업 채용문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2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SK, 계열사별 신입 공채 시작
현대차, 중단했던 수시 채용 재개
롯데, 원서접수 끝내… LG, 곧 공고
한 달 늦었지만 ‘포스트 코로나’ 대비
사진은 지난해 10월 12일 치러진 지방공무원 7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보기 위해 고사장인 서울 서대문구 명지중·고등학교로 들어가는 수험생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지난해 10월 12일 치러진 지방공무원 7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보기 위해 고사장인 서울 서대문구 명지중·고등학교로 들어가는 수험생들.
뉴스1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5대 그룹의 신입사원 채용 일정이 예년보다 한 달쯤 늦게 시작됐다. 국내외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인재 확보를 이어 가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를 대비하려는 ‘포스트 코로나’ 전략의 일환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 롯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던 채용 일정을 최근 재개했다. 삼성과 SK는 계열사별로 현재 신입사원 정기공채 원서 접수를 진행 중이다. 현대차도 일시 중단했던 수시 채용을 지난달 30일부터 다시 시작했다. 5대 그룹 중 가장 먼저 채용을 진행한 롯데그룹은 지난달 31일까지 32개 계열사의 신입사원 원서 접수를 했고 현재 합격자를 고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LG그룹은 4~5월 중에 10여개 계열사가 채용 공고를 낼 계획이다. 서류 접수가 늦어지면서 후속 일정도 연쇄적으로 미뤄졌다. 삼성전자는 ‘삼성고시’라 불리는 직무적합성평가(GSAT)를 지난해 4월 14일에 진행했지만 올해 GSAT는 5월 중에 치를 예정이다. 이후 5~6월엔 면접이, 6~7월쯤엔 합격자 발표가 진행된다. SK·롯데도 6월쯤에 최종 합격자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예년보다 늦게 채용을 시작한 만큼 전형 단계별 합격자 선별 일정을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위축으로 상당수 기업들이 채용을 아예 취소하거나 대폭 줄였지만 국내 5대 그룹의 채용 규모는 예년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8월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힌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연간 8500여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인식 대한상공회의소 고용노동정책팀장은 “5대 그룹이 늦게나마 채용 일정을 재개하게 된 것은 다행”이라면서 “모두 어려운 상황이지만 다른 기업들도 채용을 재개하는 분위기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4-0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