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확진자 하루 50명 이하까지 ‘고강도 거리두기’ 지속해야

[사설] 확진자 하루 50명 이하까지 ‘고강도 거리두기’ 지속해야

입력 2020-04-05 23:52
업데이트 2020-04-06 03: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부가 지난 주말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19일까지로 2주 연장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현재 100명 전후이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는 7% 수준이다. 한국인 유학생들과 교포들의 귀국 등으로 해외유입 사례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의 확진자는 120만명 이상이고 사망자도 6만명이 넘어 걱정이 크다. 그러나 ‘2차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둔 한국의 분위기는 크게 이완돼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국민의 이동량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2월 마지막 주에 저점을 찍었고 3월 말부터는 크게 증가하고 있다.

수치가 아니라 눈으로도 확인된다. 지난 주말 서울 여의도를 많은 상춘객이 찾았다. 올해 벚꽃축제가 취소해 국회의사당 뒤편 여의서로(윤중로) 1.6㎞ 구간이 10일까지 폐쇄됐으나, 마포대교 남단부터 여의도 63빌딩 앞까지 이어지는 한강공원은 미통제 구역이라 인파가 몰린 것이다. ‘강남모녀’로 홍역을 겪은 제주도가 이달 초 주민들의 요청으로 유채꽃밭을 조기에 갈아엎어 버려 과잉반응이 아니었나도 싶었지만,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 벚꽃을 보겠다며 몰려든 상춘객들을 보니, 오죽했겠나 싶기도 하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주말 소셜미디어에 “코로나19 감염 쓰나미에 실질적인 대비를 해야 할 때”라며 “방파제를 쌓아 파도를 막아 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구·경북을 빼면 확진자가 늘어 그래프가 우상향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하루 신규 확진자 50명 이하,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 5% 이하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 목표는 시민이 협력하지 않으면 달성하기 어렵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한국의 방역은 의료진과 방역당국의 헌신에 힘입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고강도 거리두기’ 국민적 운동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 교회의 현장예배는 온라인예배로 대체되고 공연이나 클럽·헬스장·사설학원 운영은 자제돼야 한다. 자가격리 등을 위반하면 최대 징역 1년, 10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되는 등 처벌이 강화됐다는 사실도 인식하길 바란다.

2020-04-06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