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前회장 에클스턴, 90세에 첫 득남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니 에클스턴 전 포뮬러 원(F1) 회장.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버니 에클스턴 전 포뮬러 원(F1) 회장.
EPA 연합뉴스

세계 최고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영국) 전 회장이 아흔의 나이에 득남한다.

AFP통신은 4일(한국시간) “에클스턴 전 회장의 아내 파비아나 플로시가 올해 7월 아들을 낳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1930년생인 에클스턴 전 회장은 1978년부터 2017년까지 40년간 F1 회장을 역임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에클스턴 전 회장의 순자산 액수가 31억 달러(약 3조 8000억원)에 이른다”고 추측했다.

현재 에클스턴 전 회장은 손자 5명을 두고 있다. 첫 번째 아내 아이비 뱀퍼드와 1952년 결혼해 딸 데버라(65)를 낳았고, 두 번째 아내인 모델 출신 슬라비카 라디치와 1985년 결혼해 둘째와 셋째 딸인 태머라(36)와 페트라(32)를 얻었다. 현재 아내로, 자신보다 46살 어린 플로시와는 2012년에 결혼했다. 에클스턴 전 회장은 아내의 고향인 브라질에서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특별할 것이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F1 회장 자리도 내놨기 때문에 최근 시간이 많이 남는다. 29세나 89세나 별로 다른 것을 모르겠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4-0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