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혈장 치료 효과… 완치자 혈액 기증이 관건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역당국 “경증 환자 혈액 충분해야 가능”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중증환자 치료에 사용하기 시작한 가운데 어느 정도 효과를 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세브란스 병원에서 코로나19 중증 환자 3명을 상대로 혈장 치료를 시도해 긍정적인 효과를 얻어냈다. 완치자 혈장을 이용한 치료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증환자의 치명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국내 코로나19 완치자가 6000명을 넘어선 만큼 경증 환자였던 사람을 중심으로 혈액 기증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하고 있다고 제안한다.

혈장 치료는 특정 바이러스를 극복한 환자의 혈장에 항체가 형성된다는 점을 이용한 치료법이다. 외부에서 항체를 주입해 면역이 되도록 하는 방법으로 다수의 완치자로부터 확보한 혈장을 환자 한 사람에게 투여한다. 이에 따라 완치자로부터 얼마나 충분한 혈액을 기증받느냐가 관건이다. 혈액이 충분하지 않으면 치료를 시도할 수도 없다. 또 혈장 치료는 바이러스가 혈액에 침투해 중증으로 진행된 환자에게 시도되는 것으로, 장기가 이미 손상된 상태에서는 효과가 분명치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혈장 치료가 시도된 바 있다. 당시 의료계는 메르스 환자의 회복기 혈장 치료에 대해 항바이러스제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발병 후 2주 이내에 실시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대한감염학회와 대한항균요법학회는 국제학술지에 메르스 치료지침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메르스 사태 때도 9건 정도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가지고 치료를 시도한 적이 있다”면서 “사실상 혈액에 들어 있는 항체를 수혈하는 개념의 치료”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혈장 치료에 비관적인 전문가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현재 백신은 물론이고 당장 유효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므로 중증 환자의 치료를 위한 ‘최후의 수단’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4-0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