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고위험군에 흡연자 추가…폐 기능 저하 가능성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2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으면서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기존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 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였다. 여기에 흡연자가 추가된 것이다.

방대본은 고위험군에 속할 경우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고, 불가피하게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 범위도 확대했다. 권 부본부장은 “접촉자의 조사 범위는 기존에는 증상 발생 전 하루였으나, 관련 지침 개정을 통해 증상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했다”며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히 추적하고 관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