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사망’ 의사 애도…“너무도 비통” [전문]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 몸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의료진에 감사”
문재인 대통령.  서울신문

▲ 문재인 대통령.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숨진 의사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4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경북 경산에서 개인병원을 운영하던 내과 의사 A씨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진자를 진료한 뒤 폐렴 증상을 보이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3일 숨졌다. 국내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의료진 첫 사례다.

문 대통령은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하며, 국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 떠나보내는 순간마저도 자가격리 상태로 곁을 지키지 못한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4월의 봄을 맞이했지만, 여전히 끝나지 않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제 몸을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수많은 확진자 발생으로 밤낮없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에게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병원 일을 제쳐놓고 진료를 자청해 달려가는 열정이 지역사회가 코로나19를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다”며 “여러분들은 모두의 존경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도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했다”면서 “그래도 한편으로는 스스로를 돌보고 자신의 건강도 살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용기를 잃지 말고 더욱 힘내라”며 “반드시 승리하자”고 거듭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다음은 문 대통령 글 전문.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입니다.

대한의사협회는 고 허영구 원장님을 추모하며 애도하는 묵념의 시간을 가지기로 했습니다.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합니다.

국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입니다.

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떠나보내는 순간마저도 자가격리 상태로 곁을 지키지 못한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4월의 봄을 맞이했지만, 여전히 끝나지 않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제 몸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의료진들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합니다.

특히 수많은 확진자 발생으로 밤낮없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진들께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자신의 병원 일을 제쳐놓고 진료를 자청하여 달려가는 열정이 지역사회를 코로나19로부터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모두의 존경을 받기에 충분합니다.

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도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그래도 한편으로는 스스로를 돌보고 자신의 건강도 살피기를 바랍니다.

용기 잃지 말고, 더욱 힘내시고, 반드시 승리합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