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의 돌직구 “미국인들, 한국처럼 예방 수칙 지켜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련 중인 텍사스서 지역 언론 인터뷰
“사람들이 마스크도 안 쓰고 돌아다녀
한국, 심각성 알고 집 머물러 상황 호전”


마이너리거 생계비 2억원 ‘통 큰 기부’
추신수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신수
AFP 연합뉴스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직면한 미국 국민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추신수는 2일 지역 일간지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나빠지는 건 사람들이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이라며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도 않고 바깥을 돌아다닌다”고 했다. 그는 2주 전 소속 구단이 애리조나주에 있는 스프링캠프를 폐쇄한 뒤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 개인 훈련 중이다.

인터뷰는 코로나19 탓에 집에만 머물다가 딱 두 번째로 외출한 직후 이뤄졌다. 추신수는 상점에 갔다가 사람 간 2m 정도 떨어서 생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물론 손도 안 씻는 일을 목격하고는 ‘돌직구’를 쏟아냈다.

그는 “나도 집에서 머무는 게 지겹다. 벌써 3주째”라면서 “괴로운 일이지만, 사회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모든 사람이 함께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지키고 같이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다수가 마스크 없이 다니는 것에 대해 “정상으로 돌아가고 싶다면 우리 모두가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기자에게 “한국의 상황이 왜 괜찮은지 아느냐”고 물은 뒤 “코로나19 심각성을 인식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집에 머물러야 한다는 점을 알고, 다른 사람에게도 폐 끼치는 걸 원치 않기 때문”이라며 한 달째 한국 집에 갇힌 자신의 부모 상황도 곁들였다.

‘통 큰 선행’도 잊지 않았다. 인터뷰에 앞서 추신수는 생계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텍사스 구단 산하 마이너리거 191명 전원에게 1000달러(약 123만원)씩 생계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혀 코칭 스태프와 동료들을 감동시켰다. 모두 19만 1000달러(약 2억 3500만원)로 적지 않은 돈이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텍사스 구단 인스타그램에 ‘존경받을 만한, 타의 모범이 되는 사람’이란 뜻의 ‘클래스 액트’(Class act)란 댓글을 달고 경의를 표했다. 추신수는 지난달 10일에도 대구시 시민들을 위해 2억원을 내놓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04-0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