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쌍방향 소통 어렵지 않아요”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업 시작 후 얼굴 확인 → 영상으로 수업·질문 → 퀴즈 풀고 제출
온라인 수업 공개현장 가 보니
2일 경북의 한 특성화고인 A고의 김모 교사가 교실에서 자신의 노트북으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경북의 한 특성화고인 A고의 김모 교사가 교실에서 자신의 노트북으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학생들, 이렇게 얼굴을 보니 기분이 어때요?”

원격회의 플랫폼 ‘줌’ 화면에 김모 A특성화고 교사와 기자들의 얼굴이 떠올랐다. “모두들 교과서와 공책 가지고 있죠? 한번 보여 주세요.” 기자들은 저마다 취재수첩을 각각의 노트북 카메라 앞에 내밀었다.

2일 경북의 A특성화고에서는 김 교사가 기자 37명을 학생으로 가정하고 1학년 ‘농업’ 교과의 ‘전특작 재배 작물의 파종육묘’ 단원의 온라인 수업을 시연했다. 김 교사는 마이크로소프트 메모 프로그램 ‘원노트’를 줌 화면에 띄웠다. “비료의 3요소는 질소와 인산, 칼륨. 교과서에 같이 줄을 쳐 볼까요?” 원노트에 띄운 교과서에 밑줄을 긋고, 그리기 기능을 이용해 판서를 했다. 온라인 사진 검색 기능으로 트랙터와 경운기 사진을 찾아 보여 주기도 했다.
2일 경북의 한 특성화고인 A고의 김모 교사가 학급운영 프로그램 ‘클래스123’을 활용해 학생들의 출석을 확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경북의 한 특성화고인 A고의 김모 교사가 학급운영 프로그램 ‘클래스123’을 활용해 학생들의 출석을 확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김 교사는 모든 학생들의 마이크를 음소거해 집중을 유도하고 질문을 받을 때는 음소거를 해제했다. 마이크가 작동하지 않는 학생들은 줌의 채팅창에 질문을 올릴 수 있었다. 학생들은 필기한 공책을 사진으로 찍어 카카오톡 채팅방에 올렸다. 수업 막바지에는 구글의 온라인 설문 플랫폼 ‘구글 폼’의 간단한 퀴즈를 풀고 제출하도록 했다.

김 교사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어렵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교사 스스로도 ‘줌’이라는 플랫폼을 접한 지 불과 1주일밖에 되지 않았지만, 학생들과 네 번에 걸쳐 연습한 끝에 능숙하게 실시간 수업을 할 수 있게 됐다. 김 교사는 “한 반 학생들이 20명이라 출석체크하는 데에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면서 “대부분의 학생이 스마트폰으로 수업을 듣는데 앱을 활용하는 데에 능숙하다”고 설명했다.
2일 경북의 한 특성화고인 A고의 김모 교사가 학생들이 필기한 내용을 카카오톡 채팅방에 공유하도록 해 필기를 잘 했는지 확인했다. 교육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경북의 한 특성화고인 A고의 김모 교사가 학생들이 필기한 내용을 카카오톡 채팅방에 공유하도록 해 필기를 잘 했는지 확인했다.
교육부 제공

다만 마이크와 카메라 기능을 일부러 꺼 놓는 학생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학생들이 ‘딴짓’을 해도 교사가 파악하기 어렵다는 게 한계였다. 김 교사는 “교사와 학생 간 ‘라포르’(상호 신뢰 관계) 형성이 중요하다”면서 “화면을 통해 얼굴을 보고 소통할 수 있다는 게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아니라도 온라인 원격 수업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김청해 서울 창덕여중 교사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협업 소프트웨어 ‘팀즈’를 기반으로 동영상 강의와 퀴즈를 제시해 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하도록 하는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으로 과학 수업을 진행한다. 팀즈에 개설한 온라인 교실에 김 교사가 기존에 촬영한 영상과 수업을 보면서 간단한 메모를 할 수 있는 ‘개념노트’를 올려놓으면 학생들은 개념노트를 내려받아 빈칸을 채우며 수업을 듣는다.

이어 ‘OX’ 퀴즈에서 단답형, 서술형에 이르기까지 총 3단계의 ‘개념확인’ 퀴즈를 풀고 온라인 폼을 활용해 간단한 문제를 풀어 제출한다. 김 교사는 학생들이 문제를 풀어 제출했는지 확인하고 학생들 각각에게 피드백을 해 준다. 김 교사는 “교사가 학생 한 명 한 명이 그날 학습한 내용을 확인하고 적절한 피드백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20-04-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