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미군 2명 사망, 코로나 검사 안해도 사인 명확”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4: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달아 사망한 주한미군 장병들, 미 2사단 소속 클레이 웰치(왼쪽) 상병과 조 글로리아 일병. 미 2사단 제공

▲ 연달아 사망한 주한미군 장병들, 미 2사단 소속 클레이 웰치(왼쪽) 상병과 조 글로리아 일병.
미 2사단 제공

“살인사건 연루 가능성 배제 못 해”

주한미군 병사 2명이 연이틀 숨진 것과 관련, 이들의 사망이 살인 사건과 연관돼 있을 수 있다는 발언이 나왔다.

미 육군 범죄 수사본부(CID)의 크리스 그레이 대변인은 1일 미 군사 전문지인 성조지(Stars and Stripes)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현시점에서 파울 플레이(foul play·살인이나 폭행치사)가 의심되는 정황은 없지만 그래도 파울 플레이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내 미군 기지인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20대 미군 병사 2명이 연이어 사망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지난달 21일 전투공병으로 복무하던 25세 매리사 조 글로리아(Marissa Jo Gloria) 일병이 자신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어 22일에는 전투의무병인 20세 클레이 웰치 상병이 숨졌다.

주한미군 장병 2명이 연이어 사망하면서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최근 주한미군에서도 코로나19가 발생해 다수의 확진 환자가 등장하면서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됐다.

반면 주한미군 측은 코로나19가 원인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해당 장병 모두 코로나19 증상은 보이지 않았다”며 “만일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었으면 미군에서는 방역 등 적절한 추가 대책을 발표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다만 코로나19를 검사하지 않아도 됐을 만큼 사인이 명확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