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1군 선수 폐렴 소견 “코로나19 검사 결과 대기 중”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연합뉴스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1군 선수 한 명이 폐렴 증상을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1일 두산은 “해당 선수가 전날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껴 오늘 오전에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했다. 이 과정에서 폐렴 소견을 받았다”며 “현재 발열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은 없지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두산은 KBO 사무국이 전달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1일 훈련을 취소하고, 1군 선수단 전원에 자택 대기를 지시했다. 2일 오전 훈련도 취소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