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원래 텐션이 높은 사람… 세리머니 자연스럽게 나와”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배구 국가대표 이다영 인터뷰
이다영 배구선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다영 배구선수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프로배구 리그 조기 종료와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가장 아쉬워할 법한 선수는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24·현대건설)이다. 생애 첫 올림픽 본선 출전 기회와 소속팀의 리그 통합 우승 목표를 1년 뒤로 미뤄야 했기 때문이다. 이다영은 이번 시즌 세트당 평균 11.36세트, 총 1159세트를 기록해 리그 전체 세트 1위를 차지했고, 세터로서는 역대 최초로 한 경기 10득점을 기록하는 탁월한 공격력을 겸비해 ‘세파이커’(세터+스파이커)라는 별명을 얻는 등 기량이 절정에 이르렀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가대표 에이스 이재영(흥국생명)의 쌍둥이 동생이기도 한 이다영은 31일 서울신문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모처럼 가족과 시간을 보내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면서도 임박한 자유계약(FA)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올림픽 본선에 처음으로 출전할 기회가 1년 뒤로 미뤄졌는데.

“아쉽기도 하지만 취소가 아니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대표팀에) 아픈 사람들도 많은데 잘 회복해서 내년에 잘하면 되지 않을까, 걱정 반 기대 반이다.”

-라바리니 감독의 스피드 배구를 구현하는 데 중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있다. 올림픽 예선을 거치면서 성장한 점이 있나.

“성장한 점은 잘 모르겠다. 볼 스피드가 좋아지지 않았나 싶다. 감독님이 제일 많이 추구하시는 게 스피드 배구라 손에서 나가는 스피드를 염두에 두고 플레이를 하는데 그 부분이 조금 좋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감독님은 스타일이 너무 달라서 굉장히 많은 걸 배웠다. 심리적으로도 많이 좋아졌다. 자신감이 많이 올라와서 올 시즌 걱정 없이 경기를 했던 거 같다.”

-코로나19로 인한 리그 조기 종료로 통합우승을 놓쳐서 아쉽겠다.

“아쉽긴 하지만 받아들여야 한다. 내년에 우승하고 싶다.”

-이번 시즌 최고 세터로 자리잡았다.

“최고라고 말하기에는 이른 거 같다. 내 컨디션이 최고라고 생각 안 한다. 앞으로 진짜 최고가 되기 위해 이제 시작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아직 어리다. 지금의 마음, 초심을 잃지 않고 노력하면 더 높은 곳에 올라가지 않을까 기대한다.”

-올 시즌 기업은행전에서 세터로서는 처음으로 10득점을 넘겼는데.

“기록에 신경을 안 쓰는 편이라 아무런 생각이 없었던 거 같다.”

-이번 시즌 팀 1위에 기여해서 최우수선수(MVP)로도 거론되는데.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 감사하다. 더 열심히 해서 지금이 아닌 나중에라도 MVP를 한 번이라도 받고 싶다.”

-이번 시즌 아킬레스건, 손가락 부상 등이 있었는데.

“무릎도 많이 안 좋다. 피로가 누적되다 보니 통증도 많이 느끼고 안 아프던 부분까지 아프게 된 거 같다. 잘 쉬면서 관리 잘하면 문제없을 거 같다.”

-세리머니퀸으로도 불리는데 평소 팬서비스를 하려고 특별히 노력하나.

“내가 원래 텐션이 높은 사람이다. 득점을 하면 득점 하나하나에 감사하니까 몸에서 표현이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나 싶다. 일부러 준비하지는 않는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4-0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