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脫LCD’ 속도전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3000억 적자 예상… 내년 ‘퀀텀닷’ 전환
LG도 올해 생산라인 접고 OLED 패널 집중
19일 오전 충남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임직원들과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오전 충남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임직원들과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액정표시장치(LCD) 생산을 중단하거나 대폭 축소하면서 ‘탈LC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31일 내년부터 LCD 생산을 중단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퀀텀닷’(QD) 디스플레이로의 전환 속도를 높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초쯤 중국 쑤저우에 있는 8세대 LCD 생산 라인과 아산사업장에 있는 7·8세대 LCD 라인을 모두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아산사업장에서 설명회를 개최하고 해당 내용을 임직원에게 공식적으로 알렸다. LCD 개발과 제조 분야 직원들은 추후 QD 부문 등으로 전환 배치된다. 주요 고객사에도 ‘탈LCD’에 대해 공지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이번 결정에는 중국 업체들의 저가 공세가 큰 영향을 미쳤다. 최근 5년 사이 중국 업체들이 10세대급 LCD를 선점해 물량을 쏟아 내자 국내 업체들은 고전하기 시작했다. 삼성디스플레이만 해도 스마트폰용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에서 돈을 벌어 LCD의 적자를 상쇄하는 구조를 지녔다. 더군다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OLED에서도 타격을 입으며 1분기에 약 3000억원 규모의 적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예상이 증권가에서 나오고 있다. 이런 와중에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사업을 접는 대신 2025년까지 13조 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QD 디스플레이 쪽으로 재빠르게 사업을 전환하며 ‘선택과 집중’을 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도 점진적으로 ‘탈LCD’를 진행 중이다. 일단 올해 말까지 LCD TV 생산 라인을 모두 정리하고 고급형 LCD 패널에 집중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파주사업장에서 TV용 LCD 패널을 만들고 있는데 해당 라인을 없앤 뒤 OLED 패널 쪽으로 역량을 더 쏟아부을 계획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4-0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