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없으면? 취약층 스마트기기 지원… 중간고사? 5월말 등교땐 시험 못 치를 수도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생들 기다리는 교실  31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고색고등학교 3학년 5반 교실에서 한 교사가 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교과서를 책상에 올려 둔 채 온라인으로 시범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초중고교는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오장환 기자 zzang5@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학생들 기다리는 교실
31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고색고등학교 3학년 5반 교실에서 한 교사가 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교과서를 책상에 올려 둔 채 온라인으로 시범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초중고교는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오장환 기자 zzang5@seoul.co.kr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초·중·고등학생 540만명이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기를 시작하게 됐다. 전체 학사 일정도 전반적으로 뒤로 밀리게 됐다. 온라인 수업이 제대로 될 수 있을지, 중간고사나 여름방학 등은 어떻게 되는지 등 학부모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에 대해 31일 교육부 발표를 토대로 짚어 봤다.

-집에 컴퓨터 등 스마트기기가 없으면 어떻게 하나.

“교육부가 전체 학교 67%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기기가 없는 학생은 17만명으로 파악됐다. 이 중 교육급여 수급권자(중위소득 50% 이하)에게는 스마트기기와 인터넷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물량은 여유가 있다. 각 학교가 보유한 스마트기기는 총 23만대이고, 교육부도 5만대를 갖고 있다. 학교가 신청하면 교육청과 교육부가 가진 스마트기기를 지원할 계획이다. 농산어촌 등의 학생 집에 인터넷이나 프린터 등 필요한 기기가 없을 경우 철저한 방역 관리하에 학교 컴퓨터실을 쓰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인터넷이 불안정하면 어떻게 출석을 확인할 수 있나.

“필요하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전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확인할 수 있다. 교육부는 앞으로 1주일의 준비 기간과 온라인 교육의 오리엔테이션 기간들을 거치면 이런 문제들은 해결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장애 학생들 교육은 어떻게 이뤄지나.

“시각·청각 장애 학생들에게는 원격수업에 자막·수어·점자 등을 제공한다. 발달장애 학생에게는 장애 유형이나 정도 등을 감안해 가정방문 순회 교육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다문화가정 학생에게도 다국어 지원을 강화하고 한국어를 익힐 수 있는 온라인 콘텐츠를 제공한다.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직업계 고등학교에서는 기간집중이수제를 활용해 온라인 개학 시기에는 이론 수업 위주로 진행하고, 실습수업은 등교 개시 이후에 한다.

-중간고사는 치를 수 있나.

“중간고사를 어떻게 치를지는 학교장 재량 사항이다. 교육부는 아직까지는 중·고교가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를 각각 5월 말과 7월 말에 시행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다만 중간고사 등 지필평가는 학생들이 학교에 출석해야만 실시할 수 있다. 학년별로 나눠서 등교하거나 전교생이 3분의1씩 등교하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면서도 등교 수업을 할 수 있고, 중간고사 등을 치르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교육부는 전망하고 있다. 다만 등교수업이 5월 말 이후로 미뤄지면 지필 중간고사가 생략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럴 경우 지필고사 대신 수행평가로 대체되거나 기말고사가 1학기 전 범위에서 출제될 여지도 있다.”

-여름방학은 어떻게 되나.

“여름방학 등 학사일정 조정 역시 학교장이나 교육청 재량으로 결정된다. 다만 일정 순연으로 7월 중순쯤 시작하던 여름방학은 7월 하순이나 8월 초로 밀리면서 최소한 2주 정도는 단축될 전망이다. 수업일수를 맞추기 위해 8월 중순에 하던 2학기 개학도 앞당겨질 수 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20-04-01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