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교 입학생이 온라인 수업할 수 있나요” “유치원 무기한 휴업인데 퇴소해야 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등 저학년·유치원생 학부모들 ‘멘붕’
학생들 기다리는 교실  31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고색고등학교 3학년 5반 교실에서 한 교사가 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교과서를 책상에 올려 둔 채 온라인으로 시범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초중고교는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오장환 기자 zzang5@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학생들 기다리는 교실
31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고색고등학교 3학년 5반 교실에서 한 교사가 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교과서를 책상에 올려 둔 채 온라인으로 시범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초중고교는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오장환 기자 zzang5@seoul.co.kr

“당연히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답답한 마음은 어쩔 수 없네요.”

31일 초등학생 자녀를 키우는 김모(41)씨는 한숨부터 내쉬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초·중·고교가 오는 9일부터 단계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되면서 초등학교 저학년과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의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이미 3월 한 달 가정 보육을 해 왔는데 앞으로 한 달 가까이 더 아이들을 집에서 돌봐야 하기 때문이다. 개학을 하더라도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 해야 한다면 어른의 손길이 필요한 건 마찬가지다.

김씨는 “맞벌이 부부라 친정 부모님이 아이를 봐주고 있는데 공부는 도와줄 수 없는 처지”라면서 “뾰족한 수가 없어 아이를 그냥 놀리고 있는데 우리 애만 뒤처지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날 교육부에서 발표한 신학기 개학 방안에 따르면 4월 9일, 16일 고학년부터 차례대로 개학하고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이 20일부터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다.

어린 학생들이 집에서 학교 수업을 듣는 낯선 환경에 적응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저학년은 교실에 앉아 있어도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경우가 흔한데 집에서 학습이 제대로 되겠느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 학부모는 “아이가 3명인데 초등학생 두 명이 집에서 동시에 학습할 수 있을지, 막둥이가 방해하지 않을지 걱정”이라면서 “결국 아이 공부도 엄마 ‘숙제’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학부모 이모(39)씨는 “아이가 올해 초등학교에 가는데, 학교엔 가보지도 못하고 온라인으로 수업을 먼저 해야 한다니 안타깝다”면서 “급하게 온라인 학습 사이트를 알아보고 있는데, 아직 학교에서도 공지가 오지 않아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유치원생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은 더 크다. 유치원은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과 감염 통제 가능성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이 무기한 연장됐다. 한 학부모는 “아이가 7살인데 4~5월까지 유치원에 못 보낼 듯하다”면서 “그냥 퇴소하고 내년에 바로 초등학교를 보내는 게 나을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인터넷 맘카페에도 “유치원 등록만 해놓고 아이를 한 번 보내 보지도 못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앞으로 얼마나 더 이어질지 모르겠는데 퇴소하고 양육 수당을 받는 게 낫다”, “퇴소하려면 3월 안에 하는 게 환불받기 쉽다”는 글이 줄을 이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2020-04-0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