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배달부 박승원입니다” 광명시, 도서 배달서비스 인기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2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대응 ‘도서대출 배달 서비스’… 5000명이 1만 7428권 대출
박승원 광명시장이 철산동 아파트 2곳을 찾아 주민에게 책을 배달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승원 광명시장이 철산동 아파트 2곳을 찾아 주민에게 책을 배달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책을 배달하러 온 박승원 광명시장입니다.”

경기 광명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을 꺼리는 시민을 위해 추진 중인 ‘도서 배달 서비스’가 큰 인기다.

광명시는 이 서비스를 시작한 지 20일 만에 시민 5000명 가량 이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용 시민은 하루 평균 237명에게 829권에 달하며 4개 도서관 직원들이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다. 최근 개학이 잇따라 연기된 탓에 특히 초등학생과 학부모들의 이용이 전체 7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박승원 시장도 31일 오후 철산동 아파트 2곳을 찾아 책을 배달하면서 이 서비스의 인기를 실감했다.

도서 배달 초인종 소리에 뛰어나온 아버지와 자녀는 빌린 책을 받아 들고 마냥 기뻐했고, 박 시장은 보답으로 가정 내 학습법을 담은 도서를 추천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개학이 계속해서 연기되면서 집안에 갇혀있다시피한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힘들어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자 도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이 서비스로 대출한 책은 1만 7428권으로 누적 시민이 4987명에 달한다.

광명시민이면 누구나 광명·철산·소하·충현 등 4개 도서관 홈페이지나 전화로 대출을 신청하면 도서관 전체 직원 95명이 나서서 이틀 안에 배달해준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