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안죽으면 온라인 수업에 죽겠다” 학부모 분노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격수업하는 네 아이 학부모 영상 화제 모아
온라인 수업이 비정상적이라고 주장하는 이스라엘 학부모의 동영상 캡처 화면

▲ 온라인 수업이 비정상적이라고 주장하는 이스라엘 학부모의 동영상 캡처 화면

정부가 31일 고등학교 3학년부터 4월 9일에 ‘온라인 개학’을 한다고 발표하자 온라인 수업을 시행 중인 이스라엘 학부모의 인스타그램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네 아이의 엄마라고 밝힌 이스라엘 학부모는 “온라인 수업은 불가능하다. 정상이 아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침이면 메신저인 왓츠앱 메시지가 100만개 와 있고, 컴퓨터가 두 대뿐이라 아침마다 아이들이 싸운다고 밝혔다.

이어 선생님은 환상 속에 살고 있어 아침 8시면 아이가 컴퓨터 앞에 앉아있길 기대하지만, 그 시간에 딸아이는 침대에서 자는 방향을 바꾸고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기분이 어떤지 묻는데 온종일 휴대전화를 하고 끊임없이 먹는 아이들 기분은 아주 좋을 테니 화나는 학부모 기분을 좀 알아달라고 덧붙였다.
대만의 한 초등학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노란색 가림막을 세우고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대만의 한 초등학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노란색 가림막을 세우고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엄마는 “선생님은 속도를 늦추고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 나는 악보를 읽을 줄 모르고 가분수가 뭔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아스켈론에 사는 시리 케니스버그 레비란 이름의 이 여성의 영상은 할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공유하고 예루살렘 포스트 및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에서 소개할 정도로 세계적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스라엘 교육부는 원격수업을 강제하지 않고 교사 자율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31일 기준 이스라엘의 코로나19 확진자 숫자는 4247명이며 사망자는 15명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