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다시 만나길” 해리·메건 부부, 영국 왕족 SNS 폐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31 10:36 internationa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리 윈저(오른쪽) 왕자와 메건 마클(왼쪽) 왕자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리 윈저(오른쪽) 왕자와 메건 마클(왼쪽) 왕자비.
AFP 연합뉴스



영국 왕실에서 독립하겠다고 선언하고 최근 캐나다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이주한 해리 왕자 부부가 영국 왕족의 직함을 달고 써왔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을 폐쇄했다.

3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해리(35) 왕자와 메건 마클(38) 왕자비는 이날 서식스 공작과 공작부인이라는 왕실 직함 아래 사용해왔던 ‘서식스 로열’ 계정을 닫고 팔로워들에게 작별 인사를 했다.

이 계정은 해리 왕자 부부가 결혼한 뒤 가족의 일상과 자선 활동 소식을 전할 때 사용했던 온라인 창구다.

하지만 해리 왕자 부부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 한 약속에 따라 31일부터 더는 왕족으로서 공식 직함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며 이 때문에 인스타그램 계정도 폐쇄하게 됐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 커뮤니티의 성원에 감사드리고, 곧 여러분과 다시 연결될 수 있기를 고대한다”며 “여러분은 우리를 여기서 볼 수 없지만, 활동은 계속된다”고 전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전 세계 모든 사람의 건강과 행복, 유행병의 결과로 나타난 많은 문제의 해결책을 찾아내는 것”이라며 “우리가 가장 잘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초 해리 왕자 부부는 왕실에서 독립해 영국과 북미를 오가며 살겠다는 이른바 ‘멕시트’(메건의 왕실 탈출)를 선언한 바 있다.
서식스 로열 인스타그램 캡처

▲ 서식스 로열 인스타그램 캡처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