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판매왕’ 2년 연속 연봉 10억 이상…사장 다음으로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레이트 마스터’ 기아차 박광주 영업부장.  기아자동차 제공

▲ ‘그레이트 마스터’ 기아차 박광주 영업부장.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 ‘판매왕’이 2년 연속 연봉 10억원을 넘겨 관심을 모으고 있다.

30일 기아차가 공시한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광주 영업부장은 지난해 보수가 10억 9800만원으로 전년(2018년·10억 7600만원)에 이어 2년 연속 10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 규정 개정에 따라 지난해부터 상장사의 연간 보수 공개는 등기 임원과 보수지급 금액이 5억원 이상 중 상위 5명의 개인별 보수 현황을 함께 공시하고 있다.

박광주 영업부장 연봉은 기아차에서 박한우 사장(11억 8200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박 사장 연봉과는 약 1억원 차이다.

그러나 최준영 부사장(7억 9600만원)이나 김견 부사장(7억 9300만원), 권혁호 부사장(7억 500만원) 등 다른 고위 임원진과 비교하면 박 부장의 연봉이 3억원 이상 더 많다.

작년에는 박광주 부장의 전년도 연봉(10억 7600만원)이 심지어 박한우 사장(10억 2700만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나 기아차 퇴직자를 제외한 현직 임직원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박광주 부장의 보수총액은 급여 10억 7200만원, 상여 2600만원을 합한 것으로 급여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급여는 통상임금(기본급+통상수당)에 판매수당, 기타수당으로 지급됐다. 기아차는 “박 부장의 차량 판매 대수가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해 판매수당이 상당액임을 시사했다.

기아차 대치갤러리지점에 근무하는 박 부장은 1994년 입사해 매년 평균 330여대의 신차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돼 ‘판매왕’으로 불린다.

2018년에는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처음으로 누적 판매 8000대를 달성해 ‘그레이트 마스터’로 포상을 받기도 했다.

작년 판매 대수는 379대로 15년 연속 판매왕에 오른 정송주 영업부장(566대)과 김경수 과장(408대)에 이어 3위를 기록해 판매 우수자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