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1~2주 연기… 수시·정시 일정도 순연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고위관계자 “사실상 의견 모아”… 오늘 대입 시간표 등 최종 발표
원격수업  30일 서울 송파구 영풍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추가로 연기할지 여부를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격수업
30일 서울 송파구 영풍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추가로 연기할지 여부를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정부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수시와 정시 등 전체 대입 일정도 차례로 순연될 것으로 보인다. 4월 6일에 모든 학교에서 일괄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는 대신 고3이나 고교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가능성도 커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30일 “코로나19 확진세가 확실히 수그러들지 않음에 따라 4월 6일 전면 개학이 어려워졌다”면서 “개학을 단계별로 진행하는 방안과 함께 수능을 1~2주 연기하는 쪽으로 사실상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개학 연기 및 대입 일정 등을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가 고민 끝에 수능 연기로 방향을 잡은 것은 1학기 학교 수업이 전체적으로 차질을 빚으면서 고3 학생들이 정규 교육과정을 소화하기에 촉박해졌기 때문이다. 고등학교가 4월 6일에 온라인 개학을 하더라도 정상적인 수업과 평가가 이뤄지기 힘들어 8월 31일로 명시된 1학기 학생부 마감일을 맞추기 어렵다고 일선 학교들은 호소한다.

학생부 마감일을 늦추면 9월 7일부터 시작하는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시작으로 수시모집 일정 전체도 순연이 불가피하다. 이 같은 결정은 지난 29일 당정 회의에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한 여당 중진의원은 “지금은 수능을 얼마나 연기해야 대입에 문제가 없을지를 고민하고 검토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현실적으로 볼 때 2주까지 미룰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만 의견은 전달한 뒤 최종 결론은 교육부에 일임한 만큼 결론이 달라질 여지는 남아 있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3-3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