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폼페이오 망발에 대화의욕 접어…건드리면 다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는 우리의 길 갈 것” 성명 발표
북미 대화 완전 중단 의사는 아닌 듯
대미협상국장 자리 신설해 대화의지
서부전선 포병부대 훈련 현장 내려다보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정세에 맞게 포병부대의 훈련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1일 중앙TV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모습.[조선중앙TV 캡처]2020.3.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부전선 포병부대 훈련 현장 내려다보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정세에 맞게 포병부대의 훈련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1일 중앙TV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모습.[조선중앙TV 캡처]2020.3.21 연합뉴스

북한은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모든 나라가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를 촉구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망발’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북한은 또 미국과 대화 의욕을 완전히 접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3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신임대미협상국장’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폼페이오의 이번 망발을 들으며 다시금 대화 의욕을 더 확신성 있게 접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미협상국장은 “미국이 오랜 기간 우리 인민에게 들씌운 고통을 그대로 공포와 불안으로 되돌려 갚아주기 위한 우리의 책임적인 계획 사업들에 더 큰 열의를 가지게 되였다”며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중국과 이란 정부의 정보 통제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2020.3.9  로이터 연합뉴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중국과 이란 정부의 정보 통제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2020.3.9
로이터 연합뉴스

그는 “한쪽에서는 대통령이 신형 코로나비루스(코로나19) 방역 문제와 관련해 ‘진정에 넘친 지원 구상’을 담은 친서를 우리 지도부에 보내오며 긴밀한 의사소통을 간청하는 반면, 국무장관이라는 자는 세계의 면전에서 자기 대통령이 좋은 협력 관계를 맺자고 하는 나라를 향해 악담을 퍼부으면서 대통령의 의사를 깔아뭉개고 있으니 대체 미국의 진짜 집권자가 누구인지 헛갈릴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는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 후 국무부 청사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불법적 핵·탄도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대미협상국장은 “조미(북미) 수뇌들 사이의 친분관계가 아무리 훌륭하고 굳건하다고 해도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변화시킬 수 없으며, 미국이 그처럼 제창하는 대화 재개도 결국은 우리가 가는 길을 멈춰 세워 보려는 유인책에 불과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 대통령이 자기에게 유리한 시간과 환경을 벌기 위해 유인책으로 꺼내든 대화 간판은 국무장관의 망발로 하여 심히 훼손되었다”며 “다시 돌기 시작한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힘과 책략이 미국에 더는 없는 듯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때 없이 주절거리며 우리를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 건드리면 다친다”고 경고했다.

다만 북한이 북미대화 재개 가능성에 선을 그었지만 이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는 평가가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우호적인 시각을 드러낸 데다 대미협상을 담당하는 ‘외무성 신임대미협상국장’이라는 새로운 자리를 신설했다는 것 자체가 대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