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청장 “제주도 모녀 논란, 진심으로 사과…진의와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 입장 표명하는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9일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2020.3.29 강남구청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 입장 표명하는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9일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2020.3.29 강남구청 제공=연합뉴스

“제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 돼”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에 대한 기자회견으로 불거진 ‘두둔 논란’에 대해 “제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29일 밝혔다.

정 구청장은 이날 오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그동안 보내주신 여러분의 말씀과 지적을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더 철저히 임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심기일전해서 강남구민들의 건강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국민 여러분들이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강남구청장으로서 이러한 고통과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해외입국자 유입이 가장 많은 강남구에서의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제주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 입장 표명하는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9일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2020.3.29 강남구청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 입장 표명하는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29일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 관련 발언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2020.3.29 강남구청 제공=연합뉴스

앞서 지난 27일 정 구청장이 제주도를 여행한 모녀 확진자를 옹호하는 듯한 입장을 낸 뒤 여론의 후폭풍이 거셌다. 강남구 홈페이지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정 구청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정 구청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제주도의 고충이나 도민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지만 이들 모녀도 코로나19 발생의 선의의 피해자”라면서 “제주도의 손배소 제기 방침이 알려지면서 치료에 전념해야 할 이들 모녀가 사실상 정신적 패닉 상태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또 “이들 모녀가 스스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면 바람직하지 않았느냐는 아쉬움은 있다. 그러나 현재 비난이나 제주도의 손배소 제기 등은 이들 모녀가 겪은 상황이나 제주의 상황에서 볼 때 오해나 이해 부족에서 따른 것 아니냐는 아쉬움이 있다”고 언급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