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코로나19에 뚫렸다…프랑스서 귀국한 유학생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진군청

▲ 울진군청

경북 울진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29일 울진군에 따르면 유학생 A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달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울진 집에 머물렀다.

방역당국은 A씨 부모와 울진군의료원 안내원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A씨가 탄 택시기사를 군 지정 생활치료센터에 격리 조치했다.

또 A씨를 상대로 추가 접촉자와 이동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군은 확진자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대로 군 홈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다.

울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경북 23개 시·군에서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곳은 울릉군이 유일하다.

울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