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1000억원대 연봉 삭감 동의…호날두 51억원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 연합뉴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EPA 연합뉴스

호날두 포함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 선수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오 인한 구단의 재정 부담을 나누기 위해 1000억 원대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

유벤투스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1군 선수단이 총 9000만 유로(1209억 원)의 연봉을 삭감하기로 했다”고 29일(한국시간)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3월부터 6월까지 4달간 지급되는 임금의 일부가 삭감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 비롯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애런 램지, 마티아스 데 리흐트, 곤잘로 이과인 등 선수단이 연봉 삭감 요청에 동의했다.

세리에A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호날두는 이번 삭감으로 이중 51억 원을 포기했다. 유벤투스 선수단은 향후 리그 재개 후 삭감된 임금 중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 피해가 가장 큰 이탈리아는 이날까지 사망자가 총 1만 명을 넘었다. 세리에A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리그 일정이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