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사망자 3만·伊 1만 넘어, 美 감염 11만·사망 1900명 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06: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해군 병원선 머시 호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사태에 대비해 로스앤젤레스 항구에 들어서고 있다. 이 배에는 의료 인력을 포함해 900명 정도가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1000 병상을 갖춘 다른 병원선 컴포트 호도 이날 뉴욕을 향해 버지니아주 노퍽 항을 출항할 예정인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 제공 AFP 연합뉴스

▲ 미국 해군 병원선 머시 호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사태에 대비해 로스앤젤레스 항구에 들어서고 있다. 이 배에는 의료 인력을 포함해 900명 정도가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1000 병상을 갖춘 다른 병원선 컴포트 호도 이날 뉴욕을 향해 버지니아주 노퍽 항을 출항할 예정인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 제공 AFP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사망자가 3만명을 넘어섰다.

29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현재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3만 313명으로 늘었다. 이탈리아가 전날보다 889명이 늘어 1만 23명으로 가장 먼저 1만명을 넘어 전 세계 3분의 1를 차지했다. 이어 스페인(5812명), 중국(3299명), 이란(2517명), 프랑스(2314명), 미국(1925명) 순이다. 한국 사망자는 144명으로 집계된 상태다.

AFP 통신도 자체 집계를 통해 3만 3명이 사망했다며 이탈리아 1만여명을 포함해 3분의 2가 넘는 2만 1334명의 사망자가 유럽에서 나왔다고 보도했다.

존스홉킨스 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확진자는 177개 국가와 지역에서 65만명을 넘어섰다. 미국이 11만 6505명으로 가장 많고 이탈리아 9만 2472명, 중국 8만 1999명, 스페인 7만 2248명, 독일 5만 6202명 순이다. 프랑스(3만 8105명)과 이란(3만 5408명), 영국(1만 7312명), 스위스(1만 4076명)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네덜란드(9819명)와 한국(9478명), 벨기에(9134명)가 1만명을 앞에 두고 있다.

중국 우한에서 지난해 12월 31일 발병한 후 3개월이 가까워진 현재 미국이 가장 확산세가 가파르다. CNN 방송은 “뉴욕주는 코로나19 환자 수가 정점에 이르기까지 몇 주가 더 걸릴지 모르며, 다른 주에서도 환자가 급증할 조짐”이라고 전했다. 일간 뉴욕 타임스(NYT)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가 1000명을 넘은 주는 뉴욕, 캘리포니아, 워싱턴, 루이지애나, 미시간, 일리노이, 인디애나 등 17곳을 기록했다.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등 인구가 밀집한 동·서부 연안 도시뿐만 아니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테네시주 멤피스와 밀워키, 아칸소주 파인블러프 등 내륙 깊숙이에도 코로나19 환자가 광범위하게 번지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코로나19 환자가 5만 2318명, 사망자가 728명이라고 발표했다. 중환자실에 수용된 환자는 1755명이라고 전했다. 그는 뉴욕주의 환자가 최고조에 이르기까지 앞으로 2∼3주가 더 걸릴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인공호흡기 부족 문제를 최우선 해결해야 하고, 병상도 14만개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유엔(UN)은 뉴욕시 의료진을 위해 25만개의 보호용 마스크를 기부하기로 했다.

뉴욕주의 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더욱 강력한 억제 카드를 만지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주와 뉴저지주, 코네티컷주를 언급하며 단기간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나는 지금 그것(강제격리)을 고려하고 있다. 우리가 그것을 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지만, 오늘 그것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기간, 뉴욕에 2주, 아마 뉴저지, 코네티컷의 특정 지역”이라고 말했다.

앞서 플로리다와 텍사스와 메릴랜드, 사우스캐롤라이나, 매사추세츠, 웨스트버지니아, 로드아일랜드주가 이미 뉴욕주에서 들어오는 주민을 14일 동안 의무 격리하는 방침을 발동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