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통보 무시 제주 떠나려는 확진자 접촉 2명 강제 격리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6: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공항에서는 24일부터 출발승객에 대해서도 발열감시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공항에서는 24일부터 출발승객에 대해서도 발열감시를 하고 있다.

제주도는 격리 통보를 무시하고 제주를 빠져 나가려던 코로나 19 확진자와 접촉한 2명을 강제 격리 조치를 취했다고 28일 밝혔다.

강제 격리 조치 된 대상자는 미국 유학생인 도내 8번째 확진자의 항공기내 접촉자 19명 중 2명이다.

도는 이날 오전 7시 50분부터 김포발 제주행 항공기에 8번 확진자와 동승했던 주변 탑승자 19명에 대해 격리를 통보했다.

이 가운데 A와 B씨는 보건당국의 수차례 전화 등 격리 통보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한채 숙소에서 제주공항으로 이동하여 도외로 빠져 나가려 했다.

이에 도는 서귀포경찰서에 즉시 통보,이날 오후 2시쯤 제주공항에서 탑승 대기중이었던 A와 B씨를 공항경찰대의 협조를 받아 강제로 도가 지정한 격리시설로 이송했다.

도 관계자는 “격리 대상자 통보는 구두로도 효력이 발생하며 방식과 관계없이 격리 대상자로 통보를 받게 되면 반드시 보건당국의 안내를 준수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앞서 제주에서는 27일 미국에서 입국후 제주로 온 유학생 A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양은 27일 오전 4시경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혼자 지하철을 타고 김포공항으로 이동, 오전 8시 출발 대한항공(KE1203편)을 이용해 제주로 입도했다.제주에 도착한 A양은 어머니의 차로 자택으로 귀가했다.

A양은 이날 오후 1시쯤 어머니의 차로 도내 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10시30분쯤 확진판정을 받았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