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희망” “#집에머물러라” 새겨진 스위스 마터호른 봉우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28 06:29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 스위스의 빛 예술가 게리 호프스테터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체르마트 마을 위 마터호른 봉우리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희망을 선사하고 응원하며 연대의 뜻을 표하기 위해 레이저빔을 쏘고 있다.
키스톤 제공 AP 연합뉴스
스위스에서 가장 유명한 봉우리인 마터호른에 이번 주 매일 저녁 레이저빔이 쏘아올려지고 있다고 영국 BBC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루는 “#집에 머물러라(StayHome)”가 새겨지고, 다른 날은 “#희망(Hope)”이 새겨진다. 스위스의 빛 예술가 게리 호프스테터가 마터호른 건너편 고르너그라트 전망대 쪽에서 쏘는 것으로 보이는데 사랑의 하트와 스위스 국기도 포함된다.

인구 850만명의 스위스는 28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현재 코로나19 감염자가 1만 2928명으로 영국(1만 4735명) 다음으로 세계 여덟 번째이며 한국(9392명) 바로 위다. 2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여느 때라면 스키 마니아들로 북적일 마터호른 아래 체르마트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진 지 오래다. 해서 체르마트 관광청은 주민들을 응원할 겸 온나라 국민들을 응원할 겸 이런 이벤트를 준비했다. 4주간 모임 금지령이 내려졌고, 나라를 대표하는 제네바 모터쇼, 바젤 시계박람회가 취소됐다. 나이 든 이들이 집 밖에 나서지 말고, 나머지 사람들은 가급적 여행을 하지 말아달라는 지침이 내려진 지 3주가 됐고 학교는 문을 닫은 지 2주가 됐다. 바나 카페, 식당과 먹을거리를 팔지 않는 가게는 문을 닫고 모두 재택 근무를 하도록 당부한 지 열하루가 흘렀다.

그런데도 코로나19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군대가 동원돼 의료진을 돕고 있다.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부자 나라지만 벌써 15만 개 기업이 근로시간을 단축했다. 정부는 420억 스위스프랑(약 53조원)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했지만 그걸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인정했다.

워낙 근면하고 모든 일에 솔선수범하고 힘을 잘 합치는 것으로 유명한 스위스인들은 이번에도 정부나 당국의 지침을 잘 따라 집안에만 머무르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알랭 베르셋 보건장관은 그러나 이런 조치들이 통해서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늦추고 있는지 말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했다.

스위스에서도 다음달 12일인 부활절이 매우 중요한 날이다. 날이 풀려 산의 눈이 녹아 대부분 산이나 리조트 등의 문이 열리는 날이기 때문이다. 보통 많은 스위스인들은 체르마트가 속한 남부 티치노 칸톤(주)에 내려와 한해의 본격적인 시작을 축하하는데 베르셋 장관은 27일 부활절 어느 곳에도 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라 마라톤이라며 아직 반환점도 돌지 않았다고 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체르마트 마을에서 올려다본 마터호른의 웅자.  EPA 자료사진

▲ 체르마트 마을에서 올려다본 마터호른의 웅자.
EPA 자료사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