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2미주병원 62명 확진… 대실요양병원 같은 건물서 무더기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 확진 환자 60명, 간병인 1명… 전날 1명 포함 총 62명
대구시, 종사자 대상 전수조사했지만 입원 환자에서 확진 나와
대구 대실요양병원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제2미주병원과 대실요양병원이 위치한 대구 달성군의 한 건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 대실요양병원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제2미주병원과 대실요양병원이 위치한 대구 달성군의 한 건물. 연합뉴스

대구 제2미주병원에서 62명의 ‘무더기’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왔다. 이 병원은 앞서 90명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3~7층)과 같은 건물 8~11층에 입주한 정신과 치료 전문병원이다.

2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전수조사 결과 제2미주병원에서 환자 60명, 간병인 1명을 포함해 총 6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있는 9층 병동은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했다. 9층에는 모두 83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9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했을 때 제2미주병원에는 입원 환자 중 유증상자가 3명 있었다. 26일 이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대구시는 종사자에 한해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가 나온 오늘 6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에 따라 27일 오후 6시 기준 이 병원의 전체 확진자 수는 62명이 됐다. 병원 관계자 중 25명은 결과가 나오지 않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제2미주병원 집단 감염으로 보건당국이 부실 대응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보건당국이 대실요양병원 집단 감염에도 불구하고 일차적으로 제2미주병원 종사자 72명에 한해서만 전수조사를 했기 때문이다. 폐쇄병동으로 운영되는 병원이기에 외부 출입을 하는 종사자 위주로 조사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종사자 전수조사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하지만 첫 확진 환자는 종사자가 아닌 환자에게서 나왔다.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 병원 환자는 286명이다.

대구시는 정신병원 전수검사를 진행해 달서구 위드병원 종사자 대상 검사도 최근 마쳤다. 현재 해당 병원 종사자 160명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역학조사팀이 환자분포를 평가하고 향후 입원 방안과 접촉자 조치 등을 평가하고 있다”면서 “정신병원 전수 검사가 끝날 때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으니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