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화상 특별 정상회의, 한국이 제안한 문구 그대로 공동성명문 반영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2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상으로 만난 G20 정상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3.2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상으로 만난 G20 정상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3.26 청와대 제공

긴박했던 G20 화상 회의 뒷얘기 공개

지난 26일 밤 9시 5분부터 약 2시간 가량 화상으로 치러진 G20 특별 정상회의는 회의 시작 불과 3시간 전에야 공동성명문 최종본이 나올 정도로 준비과정이 긴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나라가 제안한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문구는 최종 공동성명문까지 그대로 반영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회의 이튿날인 27일 서면으로 뒷이야기들을 전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이 받아들여져 사상 처음으로 화상으로 치러졌다.

강 대변인은 “이번 회의는 코로나로 인해 준비과정 역시 대면 접촉 없이 화상 회의와 전화, 이메일 등 온라인으로만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공동성명문 도출은 일반적으로 의장국이 작성한 ‘드래프트0’(초안)을 회람해 각국 의견을 수렴하며 ‘드래프트1, 드래프트2’를 만드는 식으로 버전업을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다”라는 문구는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초안을 만들기 전에 우리나라가 제안했고, 최종본까지 그대로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대응에서 신속하고 광범위한 진단, 방역 사례를 만들어 내며 모범국으로 부상한 우리나라가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에서도 선제적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강 대변인은 “이번 G20 화상 특별 정상회의의 공동성명문은 G7 공동성명문보다도 더 구체적이다. 각 나라 장관들에게 구체적인 임무를 부여하는 등 액션플랜을 지향하고 있다”고 성과를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우리는 보건장관들에게 각국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4월 장관회의에서 이 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G20 차원 공동 긴급 조치를 마련하는 임무를 부여한다”, “우리는 국제노동기구(ILO)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세계적 대유행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한다”, “우리는 통상장관들에게 세계적 대유행이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도록 임무를 부여한다”는 공동성명문의 문구를 제시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팬데믹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처 시스템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에 가장 많은 시간을 들였다”면서 “일부에서는 감염병에 대처할 별도 기구 구성을 주장하기도 했고, WHO의 관련 펀드에 대한 공여 규모를 늘려야 한다는 인식의 공유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런 과정에서 초안인 ‘드래프트1.0’이 총 5차례 회람을 거듭하며, 회의 시작 3시간 전에야 공동성명문 최종본이 도출됐다는 설명이다.

후속 조치에 대해 강 대변인은 오는 30일 G20 통상장관회의 개최, 4월 중 보건·재무장관 회의 개최 등을 언급하며, 이 과정에서 필요한 경우 언제든 다시 G20 화상 정상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