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다음달 1일부터 자정까지만 열차운행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민 안전, 방역 종사자 휴식 이유
다음달 1일부터 서울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 열차가 자정까지만 운행한다.
서울 지하철 9호선 연합뉴스

▲ 서울 지하철 9호선
연합뉴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서울시메트로9호선, 우이신설경전철은 이같은 내용을 27일 밝혔다.

마지막 열차 운행 시간은 노선과 역사에 따라 다르다. 변경 시간표는 운영기관 홈페이지나 각 역사 등에 공지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시민 안전과 방역체계를 확보하고 방역업무 종사자의 휴식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심야에 이동권 확보를 위해 버스와 택시 등은 현행과 똑같이 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열차 객실의 방역 업무량은 13.9배, 역사 내 승강장과 역사의 방역 업무량은 8배로 늘었다는 게 서울시의 입장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코로나19 경계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된 후 지난해 대비 서울 지하철 이용객이 40.5% 감소했으며, 오후 11시 이후 시간대는 지난해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아졌다. 매일 오후11∼12시 야간에는 칸당 14.4명, 자정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심야에는 칸당 6.4명이 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추후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살펴 자정 이후 운행 재개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