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117개국이 한국 방역물품 요청, 미국·UAE이 우선순위”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의 글로벌 대유행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117개 국가가 한국에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7일 “방역물품 수출 요청국이 31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국이 30개국, 두 가지 모두인 국가가 20개국으로 공식 라인을 통한 경우는 모두 81개국”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 차원에서 협력이 진행되는 경우가 36개국으로 모두 합해서 117개국”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제1차 회의‘를 열고 방역물품의 해외진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가 가장 많은 여유가 있고 강점을 갖고 있어서 핵심적으로 수출하려고 하는 것은 진단키트”라며 “국내 맥시멈(최대한의) 수요를 커버하고 나서(도) 한국의 업체가 1주일에 330만회 (검사) 정도의 수출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산의 강점으로 6시간 이내에 결과가 나오고, 36만건의 신뢰 가능한 데이터가 누적된 점을 꼽았다. 이런 점으로 인해 타국 제품보다 해외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어 “상업적 수출과 원조 모두 진행하려고 한다”며 “구체적으로는 해당국의 보건 수요, 경제적 실익, 한국의 대외 정책을 모두 고려해서 선별 지원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당국자는 “가장 우선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면서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에게 요청하는 상태다.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를 입국금지 안하고, 통화스와프도 해서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른 우선 고려 국가로는 “우리와 여러 방면으로 다양한 협력이 이뤄지는 나라”라며 아랍에미리트(UAE)를, “신남방정책 핵심의 하나”라며 인도네시아를 차례로 거론했다.


이 당국자는 “유엔 조달시장도 적극 진출하려 한다”면서 “의약품, 백신 등이 한국의 역량보다 진출 정도가 낮은데 외교부가 벤더(판매자) 등록 등을 적극 지원하려 한다”고 소개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