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월 6일 개학 여부 30~31일 발표”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천군, 코로나19 예방 교실 소독 19일 강원 화천군 사내면의 한 초등학교에서 군청 직원과 교직원, 산불진화인력 등이 다음달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3.19   화천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천군, 코로나19 예방 교실 소독
19일 강원 화천군 사내면의 한 초등학교에서 군청 직원과 교직원, 산불진화인력 등이 다음달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3.19
화천군 제공

정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을 4월 6일에 할지 여부를 이달 30~31일 결정해 발표한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27일 “4월 6일 휴업을 종료할지 아니면 휴업을 연장할지 늦어도 31일까지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하면서 4월 6일을 개학 예정일로 잡았지만, 정상적인 개학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온라인 개학’을 실시하기로 했다. 4월 6일 정상적인 개학을 하도록 준비한다는 방침이지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지역이나 학생 및 교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 등 지역·학교별 상황에 따라 온라인 개학도 가능하다는 게 교육부의 계획이다.

개학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지시로 개학에 대한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육청은 지난해 각 학교 학부모회장을 지낸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4월 6일에 개학할지, 언제 개학하는 것이 적절한지 등을 묻는 설문조사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