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 한국발 입국제한 조치 연장에 유감 표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내 감염 주시…필요시 추가 대책 취할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와 면담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강 장관은 이날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방침에 항의하기 위해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했다. 2020.3.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와 면담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강 장관은 이날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방침에 항의하기 위해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했다. 2020.3.6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본 정부가 한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격리조치 적용 기간을 한 달 연장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는 “조속한 해제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한국 방역 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 일본 정부가 입국 제한 조치를 한 달 간 연장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 입국 제한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에 지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일본 측으로부터 입국 제한 연장 조치에 대해 지난 25일 저녁 외교 경로를 통해 사전 통보받았으며 외교 경로를 통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또 향후 우리 정부의 일본 관련 조치에 대해서는 “현재 방한 일본인 수가 크게 감소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일본 내 감염 확산 상황 등을 계속 주시하면서 필요시 추가 대책을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