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후기 대형 사찰 누각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면 9칸, 측면 2칸 가장 큰 규모
고창 선운사 만세루 정면. 문화재청 제공

▲ 고창 선운사 만세루 정면. 문화재청 제공

전북 고창군에 있는 선운사 만세루(萬歲樓)가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전북유형문화재 ‘선운사 만세루’를 ‘고창 선운사 만세루’라는 명칭으로 바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선 후기 사찰 건축물인 만세루는 정면 9칸, 측면 2칸으로 사찰 누각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현존하는 사찰 누각은 대체로 정면 3칸이 주류다. 일부 5칸이나 7칸 규모도 있으나 만세루처럼 9칸 규모는 드물다. 선운사에 전하는 기록물인 1686년 ‘대양루열기’와 1760년 ‘만세루 중수기’를 보면 만세루 자리에는 본래 1620년에 세운 중층 누각인 대양루가 있었다. 대양루가 화재로 사라지면서 1752년에 재건한 건축물이 만세루다.

만세루는 대양루와 달리 단층이고, 책을 엎어놓은 듯한 맞배지붕을 얹었다. 중층 구조를 단층으로 바꾼 것은 누각을 불전의 연장 공간으로 꾸미려는 조선후기 사찰공간의 변화를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가운데 세 칸은 긴 대들보를 두고 양쪽 각 세 칸에는 중앙에 높은 기둥을 세운 뒤 짧은 대들보를 설치한 방식도 특이하다. 한 건물 안에 두가지 방식으로 보를 걸어 구조적 안전을 꾀하면서 중앙 공간을 강조한 건축기법이다.
만세루 상부 모습. 문화재청 제공

▲ 만세루 상부 모습.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조선 후기 불교사원의 누각 건물이 시대적 흐름과 기능에 맞추어 그 구조를 적절하게 변용한 사례로 국가지정문화재로서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