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소방서에 익명의 시민들 착한 마스크 기부 이어져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정성들여 쓴 손 편지와 마스크 70매를 종이가방에
광양세무서에 40대 남성이 직원들을 위해 써달라며 전달한 손 편지와 마스크 70매가 종이가방에 담겨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양세무서에 40대 남성이 직원들을 위해 써달라며 전달한 손 편지와 마스크 70매가 종이가방에 담겨있다.

광양소방서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민들의 착한 마스크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오전 9시 30분쯤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정성들여 쓴 손 편지와 마스크 70매를 종이가방에 담아 직원에게 전해주고 돌아갔다. 앞서 지난 16일에도 30대 남성이 종이가방에 마스크 30매를 사무실에 놓고 갔다.

이번에 전해 받은 손 편지에는 “시민들의 수호천사 광양소방서 직원님들 감사합니다. 제가 그동안 모았던 마스크입니다. 비록 몇 개 되지는 않지만 나눠서 쓰셨으면 감사합니다. 양이 많지 않아 죄송합니다. 오늘도 힘내시고 건강도 잘 챙기세요! 광양시민 드림” 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소방서 관계자는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전달 받아 더 숙연해진다”며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