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제 91명 늘어 총 9천332명…해외유입 총 309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9332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91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91명 중 13명이 검역과정에서 발견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34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2명, 경기 11명, 경북 9명 순이다. 이 밖에 인천에서 3명, 충북·울산에서 각 2명,부산·광주·대전·경남·제주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해 139명으로 늘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84명이 늘어 총 4528명이 됐다. 완치율은 48.5%로 높아졌고,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4665명으로 완치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줄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