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서 돌아온 손흥민 “축구보다 사람들 건강이 더 중요”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

“어떻게 뛸 수 있었는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팔이 아파서 뛰지 못하겠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팔 골절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8)이 25일 밤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부상도 의식하지 못할 정도의 책임감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달 16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프리미어리그 정규리그 50, 51호 골을 기록하며 아시아 출신 최초로 50호골을 돌파했지만 그 경기 시작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부딪혀 넘어지면서 골절상을 입은 사실이 경기 후 확인된 바 있다.

손흥민은 “(팔이 아팠지만) 계속 뛰었다. 어떻게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너무 중요한 경기라 팔 때문에 뛸 수 없다고 말하고 싶지 않았다. 팀을 돕고 싶었다”고 했다.

영국으로 돌아가 2주 격리 기간을 보냈던 그는 “당연히 경기를 뛸 때 느낌이 그립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이 순간은 축구가 중요한 게 아니다. 모든 이들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 우리 모두 안전하게 머물러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3-2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