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률은 5할 이하 존재감은 5할 이상… 스타 감독들 재계약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타 감독 유도훈·유재학·이상민·현주엽
계약 기간 만료지만 승률은 모두 5할 이하
선수보다 존재감 커 프로농구 인기 요인돼
프로농구 감독 인력풀 좁아 구단 고민 커져
이상민(왼쪽) 삼성 감독과 현주엽 LG  감독. KBL 제공

▲ 이상민(왼쪽) 삼성 감독과 현주엽 LG 감독. KBL 제공

코로나19로 남자프로농구가 시즌 조기 종료를 선언하면서 감독들의 재계약이 오프 시즌의 화두로 떠올랐다. 시즌을 정상적으로 마쳤다면 최종 성적이 평가 기준이 될 수 있었겠지만 시즌 중간 순위가 최종 순위로 확정되면서 제대로된 평가가 애매해졌기 때문이다.

남자농구 10개 구단 중 감독 선임 과제를 해결해야 하는 구단은 6개 구단이다. 원주 DB, 인천 전자랜드, 서울 삼성, 울산 현대모비스, 창원 LG는 감독 계약이 만료됐고 고양 오리온은 시즌 도중 추일승 감독이 사퇴해 새 사령탑이 필요하다.

통상적으로 계약기간이 만료된 감독의 재계약 여부는 시즌 최종 순위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플레이오프에서 얼마나 잘했는지도 중요하다. 그러나 올해는 모든 감독들이 단기전 역량을 보여줄 기회를 잃었다.

이상범 감독은 DB가 공동 1위를 차지한 만큼 좋은 분위기를 예상할 수 있다. 그러나 5위 전자랜드를 비롯해 나머지 구단들은 모두 이번 시즌 승률이 5할 이하다. 문제는 계약이 만료된 하위권 팀 감독들의 존재감은 5할 이상이라는 점이다.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과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10년 이상 팀을 이끌어온, 그야말로 팀을 상징하는 감독이다. 스타성도 대단하다. 온라인에선 유도훈 감독과 유재학 감독의 발언과 행동들이 수많은 짤로 돌아다닐 정도다.

이상민 삼성 감독과 현주엽 LG 감독은 최고 인기 스타 선수 출신의 스타 감독들이다. 웬만한 선수보다 인기도 많다. 특히 현주엽 감독은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통해 LG를 전국구 인기 구단으로 만드는 데 1등 공신 역할을 했다. 젊은 감독으로서 많은 경험들을 쌓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두 감독 모두 이번 시즌 성적은 아쉬운 상황이다.

프로농구는 감독 인력풀이 좁은 종목 중 하나다. 감독들의 세대 교체가 급격한 프로야구와 달리 왕년의 감독들이 여전히 감독 자리를 맡고 있을 만큼 새얼굴 발굴이 어렵다. 감독 계약이 만료돼도 전에 다른 팀을 맡았던 감독이 또 들어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스타 감독들 역시 팬들에게 또다른 인기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단 입장에서도 단순히 성적으로만 평가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 고민이 커지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