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발병 이틀 전으로 확대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5: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확진자 동선을 발병일 기준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코로나19 환자는 발병 이틀 전부터도 바이러스를 배출할 수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데 따른 것.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확진자 동선은 발병 하루 전부터 공개해왔는데, 내부에서 이틀 전부터 공개하는 방안에 대해서 계속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WHO도 최대 이틀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바꾸는 부분은 다른 참고문헌과 조사 결과를 보면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건당국은 무증상 유럽발 입국자의 진단검사 실시 기한도 코로나19 환자의 바이러스 배출 기간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내·외국인 가운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없는 사람은 일단 자가격리를 시작하고, 입국 후 3일 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게 돼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