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발길만 닿아도 ‘내 정치적 고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25 04:19 2020년 4.15 총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 표 줍쇼] 총선 후보들 지역 인연 강조

‘옷깃만 스쳐도 고향’일까. 여느 선거 때와 마찬가지로 4·15 총선 후보자들도 지역 표심을 자극하기 위해 ‘실낱’같은 인연까지 앞세워 자신이 ‘지역 일꾼’임을 강조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창녕 출신 홍준표 “대구는 나를 키운 곳”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48년 만에 다시 나를 키워 준 고향 대구로 돌아왔다”며 “1972년 2월 24일 동대구역에서 야간열차를 타고 꿈을 찾아 무작정 상경해 검사, 국회의원, 도지사, 당대표, 대통령 후보를 지내고 마지막 꿈을 이루기 위해 왔다”고 썼다. 홍 전 대표 고향은 경남 창녕이다. ‘고향 출마’를 준비하다 결국 대구로 노선을 틀게 되자 학창 시절 인연을 끄집어내 대구를 ‘나를 키워 준 고향’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행정도시 세종에 출마한 후보들은 유독 연고가 약하다. 세종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홍정국 후보는 세종시가 조성되기 전 이 지역에서 태어나 9살까지 산 인연을,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김중로 의원은 인근 32보병사단에서 부사단장을 지낸 것을 내세운다.

●이낙연·황교안 “종로에서 학창시절”

서울 동작을에서 한 번 더 당선을 노리는 통합당 나경원 의원은 ‘동작 주민’임을 앞세운다. 2014년 재보궐선거 전까지 다른 지역 주민이었지만 출생지가 동작구 관내라는 인연이 있다. 서울 종로의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대학 시절을 종로에서 보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위원장은 동아일보 재직 시절 하숙의 추억을, 황 대표는 경기고 재학 시절을 앞세우기도 하지만 각각 고향은 전남 영광과 서울 용산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3-25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