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신천지 120억 ‘깜짝’ 기부… 막대한 현금 내놓은 배경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05 16:25 종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슈퍼 전파지’ 논란에 책임·비난 여론 수습… 타종교 기부 등 외부 압박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써달라며 120억원이라는 거액을 내놓아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천지는 가장 피해가 심각한 대구 지역 확진자 수의 80%에 이를 정도로 이번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에 결정적 역할을 한 ‘슈퍼 전파지’로 알려져 있다. 신천지가 공개한 전체 재산 규모는 5500억원대다.

신천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 기부, 병상도 물색 중”… 언론에 먼저 알려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3.2  연합뉴스

▲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3.2
연합뉴스

신천지는 이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원을 기부한 사실을 공개하며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이 단체는 거액 기부 외에도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시설을 물색하고 있다며 이를 신속히 마련해 병상 문제 해소에도 나서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이 단체는 “신천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물적, 인적 자원을 힘 닿는 데까지 지원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신천지 기부 규모만 놓고 보면 최근까지 내로라하는 국내 대형 개신교회들의 기부금 규모보다 훨씬 많다. 신도 56만명인 국내 최대 개신교회로 꼽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의료지원금 명목으로 낸 기부금은 10억원이었다.

이만희 “힘 닿는 데까지 정부 지원”… 책임론에 검찰·지자체 강제수사 압박 여전
이만희 연신 사죄했지만… “코로나는 마귀의 짓” 해명 안 해 2일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 앞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연 이만희 총회장이 “많은 감염자가 나온 데 면목이 없다”면서 회견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큰절을 하고 있다. 앞서 신도들에게 “코로나19 확산이 신천지가 급성장하는 것을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이라고 말한 것에 관해서는 해명하지 않았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만희 연신 사죄했지만… “코로나는 마귀의 짓” 해명 안 해
2일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 앞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연 이만희 총회장이 “많은 감염자가 나온 데 면목이 없다”면서 회견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큰절을 하고 있다. 앞서 신도들에게 “코로나19 확산이 신천지가 급성장하는 것을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이라고 말한 것에 관해서는 해명하지 않았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신천지가 이러한 거액을 코로나 기금으로 내놓은 배경으로는 우선 책임론이 꼽힌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지난 2일 경기 가평군 신천지 연수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신 사죄를 구한 것처럼 코로나 사태를 키운 책임을 거액의 기부를 통해서라도 지겠다는 것이다.

이 총회장은 당시 “정말 죄송하다. 고의적인 것이 아니지만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며 큰 절을 두 번이나 한 뒤 “힘이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정부에게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천지는 수천명이 다닥다닥 바닥에 붙어 앉는 독특하고 은밀한 예배·전도 방식으로 잠잠해질 것만 같던 코로나 상황에 불을 지폈고, 이는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의 한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로 인해 이날 확진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선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속출하고, 경제적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전체 확진자 5766명 가운데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5187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약 90%를 차지했다. 대구 4326명, 경북 861명이다. 사망자는 36명이다.

이만희 사죄에도 비난 안 멈추자… 모금회에도 알리지 않고 공개 계좌에 현금 120억 ‘파격’ 이체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신도였던 안소영 씨가 5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주최로 열린 대통령접견요청과 신천지 강제 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발언을 하고 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신강식 대표자 등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고위 지도부들의 비위 의혹을 공개하고 추가 고발과 함께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중요 자료 확보와 수사범위 확대를 통해 자발적 협조를 얻어 낼 수 있는 최선의 길이라고 밝혔다. 2020.3.5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신도였던 안소영 씨가 5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주최로 열린 대통령접견요청과 신천지 강제 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발언을 하고 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신강식 대표자 등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고위 지도부들의 비위 의혹을 공개하고 추가 고발과 함께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중요 자료 확보와 수사범위 확대를 통해 자발적 협조를 얻어 낼 수 있는 최선의 길이라고 밝혔다. 2020.3.5
뉴스1

일각에서는 총회장의 ‘사죄’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검찰과 지방자치단체가 강제수사와 고발의 고삐를 늦추지 않는데다 신천지를 향한 여론의 멈추지 않는 비난을 돌리고자 ‘깜짝 기부’를 내놨다는 분석도 나온다.

신천지는 공동모금회의 공개된 은행 계좌로 현금 120억원을 이체하는 파격적인 방식을 선택했다.

이날 기부 소식은 신천지가 기자들에게 이메일 등을 통해 밝히며 외부에 처음 알려졌다. 단체 내부에서도 최고위층을 제외한 이들에게는 제대로 정보 공유가 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부금을 받은 공동모금회 측과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신천지의 기부는 공동모금회 내부적으로 ‘특별 모금’으로 볼 수 있는데, 이런 방식을 취하려면 통상 사전 협의 절차를 거치지만 이번에는 모두 생략된 것으로 전해졌다.

모금회 관계자는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면서 “모금회 내부에서도 사용 방법 등을 논의하고 있고, 신천지 측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일 경기 과천 별양동 소재 신천지예수교회 본부에서 경찰의 행정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신천지예수교회 본부. 이날 행정조사의 내용은 신도 및 교육생의 인적사항 명단, 예배별 출석 기록, 모든 신천지 시설의 주소 정보 등이다. 2020.3.5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일 경기 과천 별양동 소재 신천지예수교회 본부에서 경찰의 행정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신천지예수교회 본부. 이날 행정조사의 내용은 신도 및 교육생의 인적사항 명단, 예배별 출석 기록, 모든 신천지 시설의 주소 정보 등이다. 2020.3.5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대통령접견요청과 신천지강제수사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대통령접견요청과 신천지강제수사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신천지 대구서 100억, 나머지 20억은 총회 본부서 내”

신천지가 코로나19 사태 책임을 지라는 외부의 압박을 받고 갑작스럽게 실행에 옮긴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하루아침에 현금 120억원을 동원할 수 있는 회사나 단체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신천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다대오지파 대구교회가 100억원을 냈고, 나머지 20억원은 총회 본부에서 냈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측은 “기부금은 모두 신천지 교단에서 낸 것이지 별도로 교인 헌금을 걷어 만들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언론에 전했다.

올해 1월 열린 신천지 정기총회에서 보고된 총회·지파별 재산 현황을 살펴보면 신천지의 현금 동원을 둘러싼 의문은 일정 부분 해소된다.

당시 총회에서 신도수가 1만 4000여명인 다대오지파에는 회계상 잔금이 148억 8400만원이 남아있었다.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19일 ‘슈퍼 전파지’로 지목받고 있는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남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소독하고 있다. 대구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19일 ‘슈퍼 전파지’로 지목받고 있는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남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소독하고 있다. 대구 뉴스1



신천지 총회서 공개한 전체 재산 규모 5513억

신천지는 총회와 산하 12개 지파로 구성되는데 지파별로 이러한 별도 재정을 갖고서 운영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정 수입의 많은 부분은 신도 헌금이다.

경기 과천에 요한지파와 함께 건물을 쓰는 신천지 총회 본부는 다대오지파를 포함한 산하 12지파에서 십일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총회 본부의 현금 여력이 적지 않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총회에서는 신천지 총회 본부의 재정이 949억 9800만원, 12지파 재정이 모두 1799억 100만원으로 총 2749억원으로 보고됐다. 여기에 부동산 1529곳의 추정액 2735억을 합하면 신천지의 전체 재산 규모는 5513억원가량으로 집계됐다.
 ‘신천지 내 딸을 돌려줘’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 회원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총회장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이 예정된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2020.3.2 뉴스1

▲ ‘신천지 내 딸을 돌려줘’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 회원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총회장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이 예정된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2020.3.2
뉴스1

기자회견 마친 이만희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 대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후 궁전 내부로 향하고 있다. 이 총회장은 기자회견에서 “고의적인 것이 아니지만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라며 “국민여러분에게 이번 기회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큰절을 하기도 했다. 2020.3.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자회견 마친 이만희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 대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후 궁전 내부로 향하고 있다. 이 총회장은 기자회견에서 “고의적인 것이 아니지만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라며 “국민여러분에게 이번 기회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큰절을 하기도 했다. 2020.3.2/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