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0대 여성 확진자, 병원 이송하던 보건소 직원에게 침 뱉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2-28 21:13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에 운전대를 잡은 보건소 직원에게 침을 뱉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구 달성군의 한 보건소에 소속된 공무원 A(44)씨가 오전 3시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 B씨를 앰뷸런스에 태워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하차하는 과정에 B씨가 A씨의 얼굴에 침을 뱉었다. A씨는 간호사와 함께 새벽에 B씨의 자택을 찾아 B씨를 깨워는데 B씨는 이에 불만을 품고 앰뷸런스 안에서 운전 중인 A씨와 간호사에게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곧바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됐다. 결과는 하루나 이틀 뒤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달성군 노조 관계자는 “노조 차원에서 대응하기 위해 피해자에게 경위를 물어본 뒤 B씨를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