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도 임시 휴관, 개관 이래 두번째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증평군, 영동군도 관광시설 운영중단
청남대 본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남대 본관.

옛 대통령 전용별장인 청주시 문의면 청남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위해 28일부터 임시휴관에 들어갔다. 이번 휴관은 코로나 19 상황이 개선될 때 까지 계속된다.

휴관은 2003년 청남대 개관 이래 두번째다. 2004년 3월5일부터 8일까지 4일간은 폭설로 인해 휴관했다. 청남대는 쳔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며 충북을 대표하는 관광지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한국관광 100선에도 3회 선정됐다. 대청호반을 따라 조성된 대통령길과 대통령기념관, 봉황의 숲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다. 임시정부행정수반 기록화와 동상제막도 앞두고 있다.

도내 기초단체들도 관광지 시설 운영중단에 나서고 있다.

증평군은 지난 25일 좌구산 휴양랜드 운영을 중단했다. 이곳은 율리휴양촌 8실(4~18인실), 좌구산 휴양림 29실(3~15인실) 등 총 37실의 숙박시설과 오토캠핑장을 갖추고 있다. 영동군은 국악박물관, 국악체험촌, 향토민속자료전시관, 와인터널, 과일나라테마공원 등을 휴관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