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여행 규제 말아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관광기구 등 잇단 성명
과도한 여행 규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ICCA 홈페이지 캡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과도한 여행 규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ICCA 홈페이지 캡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세계 여행 시장이 꽁꽁 얼어붙자 과도한 규제를 우려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UN 산하기구인 세계관광기구(UNWTO)는 26일(현지시간) ‘관광 및 코로나19 공동발표문’을 내고 “세계보건기구(WHO)가 현재 정보에 근거해 여행이나 무역 제한을 권고하지 않았다”며 “과도한 여행 제한은 관광산업을 포함한 국제 교류에 불필요한 간섭과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세계여행관광협의회(WTTC)도 “여행자의 발을 묶는다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지는 못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통제하기 위한 불균형적인 조치에 과도하게 반응하지 말아줄 것을 각 국 정부에 촉구했다. 글로리아 게바라 WTTC 회장은 “국경을 폐쇄하고, 여행을 금지하고, 극단적인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해답이 아니다”라며 “그러한 극단적인 행동이 효과가 없었다는 것을 과거의 경험들이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대해 우려가 크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여행자들이 간단한 위생 조치를 준수하는 등 책임감 있게 여행한다면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제회의 상당수가 연기되거나 취소된 것으로 밝혀졌다. 국제컨벤션협회(ICCA)에 따르면 아·태 지역에서 예정된 44개 회의 가운데 34개는 연기됐고, 5개는 취소, 5개는 개최지가 변경됐다. 이는 2020년 개최예정인 전 세계 1065개의 국제회의 가운데 4.1%에 해당되는 수치라고 이 기구는 밝혔다.

손원천 기자 angler@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