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28일 추가 확진자 6명 ...전체 누계 66명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밤새 5명의 확진자가 추가 돼 28일 오후1시 현재 누계 확진자가 66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5명 중 3명은 전날 확진자 2명이 나온 부산 수영구의 한 유치원과 연관이 있는것으로 드러났다.

59번 확진자인 유치원 교사(25세·여성·수영구·대구 방문 이력)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교사 2명과 남성지인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59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대구를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은 지인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치원 교사는 17일 정상 출근해 수업했고,18일 종업식을 한 뒤 21일까지 유치원에서 근무하면서 다수의 접촉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원생과 직원 등 72명은 접촉자로 분류돼 자율 격리된 상태여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개연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해당 유치원 확진자는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행정직원(51세·여성·수영구)을 포함해 5명으로 늘어났다.

추가 확진자 2명은 온천교회 연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다.

누계 확진자 65명의 주요 예상 감염경로는 온천교회 연관 32명,신천지 연관 4명,대구 관련 7명,접촉자 19명,청도대남병원 관련 1명,기타 3명이다.

병원 내 2차 감염이 발생한 부산 해운대 나눔과행복병원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시 보건당국은 해당 병원 물리치료사인 39번 환자(29세·남성·해운대구) 연관 42명,간호조무사인 56번 환자(52세·여성·부산진구) 연관 80명 등 122명을 검사했지만,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