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결정적 시점, 각국 공격적 행동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우디아라비아가 코로나19 전염을 막기 위해 이슬람 최고 성지인 메카를 방문하는 비정기 성지순례(움라)를 위한 외국인 순례객 입국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힌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탕에랑 공항을 출발해 메카로 향하는 여객기에 몸을 실을 예정이던 순례객들이 탑승을 대기하고 있다. 탕에랑 AP 연합뉴스

▲ 사우디아라비아가 코로나19 전염을 막기 위해 이슬람 최고 성지인 메카를 방문하는 비정기 성지순례(움라)를 위한 외국인 순례객 입국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힌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탕에랑 공항을 출발해 메카로 향하는 여객기에 몸을 실을 예정이던 순례객들이 탑승을 대기하고 있다.
탕에랑 AP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발병이 결정적 시점에 왔다며 여러 나라들이 대비를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지난 이틀 동안 다른 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중국 확진자 수를 앞질렀다”며 “지난 24시간 동안 브라질, 조지아, 그리스, 노르웨이 등 7개국에서는 첫 확진자 발생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공격적으로 행동하면 코로나19를 억제할 수 있고, 사람들이 병에 걸리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나의 권고는 이들 국가가 빨리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란과 이탈리아, 한국에서의 코로나19는 이 바이러스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는 억제될 수 있다”며 “그것은 중국이 준 중요한 메시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광둥(廣東)성에서는 32만개 이상의 샘플을 검사했지만, 단지 0.14%만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이것은 억제가 가능하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벨기에나 캄보디아, 인도, 네팔, 필리핀, 러시아, 스리랑카, 베트남처럼 2주 이상 (확진) 사례를 보고하지 않은 나라도 있다”며 “(이들 국가는) 공격적인 초기 대응이 바이러스가 발판을 마련하기 전에 전염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사무총장은 “어떤 나라도 그런 사례를 얻지 않을 것이라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말 그대로 치명적인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이 바이러스는 국경을 존중하지 않으며 인종이나 민족, 국내총생산(GDP)이나 발전 수준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초기 발견, 환자 격리, 역학 조사, 양질의 임상 관리 제공, 병원 발병 및 지역사회 전염 예방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의 메시지는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라며 “다시 한번 말하지만, 지금은 공포의 시기가 아니다.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생명을 구하는 조처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독감처럼 손을 자주 씻으라고 조언한 것은 맞다고 덧붙였다.

브리핑에 함께 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WHO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내가 알기로는 올림픽의 미래와 관련해 가까운 시일 안에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최근 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한 이란의 사망률이 10%에 육박한다는 점은 공식적인 수치보다 더 많이 질병이 확산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