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재고 넘치는데… 라면 품절의 역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라인 업체 라면·생수 등 주문 폭주
물량 확보 못해 배송 지연되기도
외출 꺼리던 소비자들 다시 마트로
코로나19로 일부 온라인 업체들이 식료품 재고 부족과 배송 연기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별 발주량 차이로 대형마트에서는 라면 구입이 쉬운 편이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라면이 진열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로 일부 온라인 업체들이 식료품 재고 부족과 배송 연기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별 발주량 차이로 대형마트에서는 라면 구입이 쉬운 편이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라면이 진열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라면 사려면 대형마트로 가세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불안 심리가 비상식량 사재기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온·오프라인 업체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온라인 업체들은 폭주하는 주문량 탓에 물량 확보에 허덕이고 있지만, 대형마트는 상대적으로 넉넉한 재고를 갖춰 여유로운 모습이다. 감염 우려에 외출을 꺼리던 소비자들도 생필품을 쟁여 두기 위해 대형마트로 나서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지난 주말 이후 온라인 업체들은 식료품 재고 부족과 배송 연기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 이커머스 업체 11번가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라면, 생수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42%, 185% 증가했다. 티몬은 같은 기간 라면 등 간편식 매출이 429%나 늘었다. 주문량이 폭주하자 일부 사이트에선 라면 품절 사태가 잠시 벌어지기도 했으며 하루 만에 도착했던 배송 기간도 3~5일로 길어졌다. 온라인업체 한 식품 MD는 “라면과 생수 물량이 이렇게 빠듯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의 발길은 대형마트로 몰리고 있다. 온라인에서 구하기 힘들어진 라면 등의 재고가 오프라인 매장에는 남아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모든 지점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라면 55.5%, 생수 37.5%, 즉석밥 36.9%, 통조림 75.6% 등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상품인데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별로 재고량이 다른 것은 라면 발주량 차이 때문이다.

농심 관계자는 “평소 라면은 온라인에서 한 박스씩 주문해서 먹는 식품이 아니라 신선식품 등을 사러 오프라인 매장에 나왔을 때 필요한 만큼 소량 구매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대형마트 발주 비율이 여전히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 이후 출하량을 30% 늘렸다”면서 “라면 물량 자체가 부족하진 않다”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2-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